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북한은 개성공단 남북합의 이행해야"

최종수정 2013.04.22 11:34 기사입력 2013.04.22 11: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은 남북한 합의 내용을 마땅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고 "개성공단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은 남북간 합의를 지키는 것에서 시작된다"며 "남북한 투자보장과 출입 등 합의서를 체결했고 북한은 (이를)마땅히 이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인 약속을 지켜야 신뢰가 쌓이고 그래야 새로운 약속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것은 대한민국과의 신뢰뿐 아니라 전 세계와의 신뢰 문제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약속이 느닷없이 파기되면 누가 와서 약속을 하겠는가. 북한이 하루빨리 개성공단을 정상화하는 것이 해법이겠지만 우선 피해를 입고 있는 우리 기업들의 어려움을 정부가 적극 나서서 해결해주는 일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