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열매?

최종수정 2013.04.05 17:34 기사입력 2013.04.05 17: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 ]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열매 코코드메르(coco de mer) "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장에서 꼭 봐야할 것, 바로 코코 드 메르"

여성의 엉덩이 닮은 열매 코코드메르

여성의 엉덩이 닮은 열매 코코드메르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열매로 에로틱 코코넛으로 불리는 코코 드 메르는 가장 크고 무거운 씨앗으로 알려져 있다.
무게가 25~30kg으로 생긴 모양이 독특해 여자 나무 열매는 여성의 엉덩이, 남자 나무의 열매는 남성의 상징을 닮았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세이셸에서만 볼 수 있는데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프랄린 섬의 발레드 메(Vallee de mai, 5월의 계곡이라는 뜻) 국립공원에서만 군락을 이루고 있다.

15억년 전 곤드와나 대륙시기부터 존재해 온 이 원시림은 18세기 프랑스가 차지하기 이전까지 해적과 탐험가들의 보물섬으로 전해지고 있다.
고든 장군이 맨 처음 프랄린 섬의 발레 드 메르를 발견했을 때 깊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우거진 코코 드 메르 야자수 숲을 보고 마치 성경에 나오는 천국 에덴동산이 바로 여기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발레드메에 있는 가장 큰 나무는 높이가 35미터로 평균 24~35미터까지 자란다. 부채골 모양의 이파리가 나며 1년에 한 개의 이파리만 난다.

2013정원박람회장에 조성된 세이셸공화국 참여정원에는 세계적으로 희귀한 식물 18종 253본과 화강암석 4개도 함께 전시하게 된다.

희귀식물 중 ‘아담과 이브의 열매’로도 알려진 코코드메르는 오는 19일 정원박람회 개막식 참석을 위해 입국하는 제임스 미셸 대통령이 직접 암씨앗 5개, 숫씨앗 1개를 들여와 기획전시관에 식재할 예정이어서 관람객들에게 보다 많은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