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촌의 로망 '아이유' 남자 이야기 꺼내더니

최종수정 2012.11.03 12:54 기사입력 2012.11.03 09:49

댓글쓰기

삼촌의 로망 '아이유' 남자 이야기 꺼내더니

[아시아경제 이금준 기자] 가수 아이유가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아이유는 2일 방송한 SBS '고쇼'에 출연해 공개 연애와 관련 "숨길 때까지 숨겨 보려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아이유의 공개 연애에 대해 조언해 준 사람은 바로 팬이었다. 그는 "팬들이 '들키지만 마라', '모르게 만나라'라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아이유는 "데뷔 후 최근 한 남자에게 진지한 고백을 받았다"며 "나 역시 진지하게 연락을 했는데 그 사람이 '밀당'을 했다. 내 메시지를 확인했으면서 답장을 늦게 하고 '미안 씻고 왔어'라고 하는 등 반응이 답답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이유는 "결국 '오늘부터 연락 안 하겠다'고 말하고 끝냈다"면서 "이후 확신이 들기 전까지는 연애를 안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위험한 소녀' 편으로 진행된 이날 '고쇼'는 아이유 외에도 수지와 가인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금준 기자 music@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