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주' 찾는 답답한 사람들 얼마나 많았으면

최종수정 2012.08.22 19:04 기사입력 2012.08.22 13: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최근 지속되는 경기 불황 속에 서민들이 소주를 더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주류산업협회와 주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희석식 소주의 총 출고량은 16억9025만병(60만8490㎘)으로 전년보다 1.15% 증가했다. 이는 만 19세 이상 성인 1명이 약 40병 정도의 소주를 마신 셈이다.

업체별로는 롯데주류의 '처음처럼' 매출이 다시 상승세를 탔다. 롯데주류는 주류산업협회 기준 6월 소주시장 점유율 15.4%, 상반기 누계 15.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5월 대비 2.3%, 상반기 대비 0.5%가 증가한 실적이다.

7억9891만병을 출고한 하이트진로 는 상반기 누계로 47.3%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나 전년대비 0.7% 감소했다.

무학은 2억2780만병으로 13.5%를 차지하며 전년대비 1.5% 증가한 실적을 보였다. 이어 대구·경북의 금복주, 전남의 보해, 부산의 대선주조 등이 차례로 4∼6위를 차지했다.
올 상반기에는 1위 진로를 비롯해 전국 10개 소주업체 중에 7개 업체의 출고량이 전년대비 감소나 정체를 기록한 가운데, 2위인 롯데주류와 3위 무학, 충북소주가 전년보다 출고량이 증가했다. 특히 하이트진로를 맹추격 중인 롯데주류는 지난 4월 강릉공장 보수로 5월 시장 점유율이 잠시 주춤했지만 이후 생산이 정상화되면서, 6월에 다시 15%대의 시장점유율을 회복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비록 수치상으로는 1% 조금 넘지만, 아무래도 불황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다른 주종보다 서민적인 소주를 더 찾은 것 같다"며 "맥주시장에서도 고전 중인 하이트진로가 서울·수도권 점유율이 30% 가까이 성장 중인 롯데주류와 지방 소주사들의 협공을 어떻게 방어하는지가 하반기 중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