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방공기업 신규 설립·투자 요건 강화한다

최종수정 2012.07.16 12:00 기사입력 2012.07.16 12:00

댓글쓰기

행안부, 사전협의·타당성 검토 등 의무화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앞으로 광역지자체가 공기업을 설립할 경우 행정안전부와 사전협의를 거쳐야 하는 등 지방공기업 설립 및 사업투자 요건이 강화된다. 지방공기업이 신규 투자사업을 할 때는 외부 전문기관의 타당성 검토를 거치고 즉시 지방의회에 보고해야 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공기업법 개정안'을 17일부터 8월27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광역자치단체가 공기업을 설립하는 경우, 행정안전부와 사전협의를 거치도록 했다. 그동안 기초자치단체가 공기업을 설립할 때는 관할 광역자치단체와 사전협의를 해야 하는 것과 달리 광역자치단체는 별도의 외부 협의절차가 없었다.

또 사전협의 시에는 자치단체가 제출한 타당성 검토결과를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적정성을 재검토하도록 절차를 강화했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자치단체장은 협의결과를 반영하도록 해 사전협의제도의 실효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규 투자사업에 대한 타당성 검토 규정도 신설했다. 앞으로는 대규모 투자사업에 대해서는 일정한 요건을 갖춘 외부 전문기관의 타당성 검토를 거치고, 그 결과를 즉시 지방의회에 보고해야 한다.
자치단체가 자본금의 50%미만을 출자해 설립한 기관에 대해서도 통합공시 근거 규정을 신설해 지방공기업과 같이 결산서, 제무재표, 경영평가 결과 등의 업무상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임직원의 청렴성 및 징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금품, 향응 수수 시 수수액에 대해서는 5배 이내의 징계부가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또 자산 및 부채 규모가 큰 공기업의 경우 매년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을 수립하고 행안부 장관에게 제출하도록 해 지방공기업의 재무관리를 강화했다.

노병찬 행안부 지방재정세제국장은 "그간 지방공기업에 대해서는 경영평가와 경영진단제도를 주요 관리수단으로 운영해왔으나 사후적 관리측면에 치우친 한계가 있었다"며 "이에 설립, 신규 사업투자 등 자본투입 초기단계에서 신중한 검토를 강화하기 위해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