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일랜드, 구제금융 이후 첫 국채입찰…시장 재진입

최종수정 2012.07.03 21:17 기사입력 2012.07.03 2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아일랜드가 2010년 9월 이후 처음으로 국채 입찰에 나서며 자본시장으로 복귀한다.

3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아일랜드 정부는 오는 5일 5억유로(6억3000만달러) 규모의 3개월 만기 국채 입찰을 실시한다. 아일랜드의 국채입찰은 아일랜드가 구제금융을 요청하기 두 달 전인 2010년9월 이후 처음이다.
아일랜드 국채관리기구의 존 코리건 최고경영자(CEO)는 “3개월물 입찰은 시장으로의 재진입을 위한 첫 번째 국채 매각”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입찰은 우선 국채전문딜러(프라이머리 딜러)와 자격 있는 거래 상대방에게만 제한된다. 경쟁 입찰 이후 6일까지는 비경쟁 입찰로도 추가 발행을 계획 중이다.

린 그라햄 테일러 런던 라보뱅크 인터내셔널 투자전략가는 “이는 긍정적인 소식으로 아일랜드가 상대적으로 개혁 프로그램을 잘 이행해온 것”이라며 “시장은 아일랜드가 구제금융 프로그램에서 잘 벗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있다”고 전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