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장년층 74% "내 노후준비 불충분"

최종수정 2012.07.02 17:49 기사입력 2012.07.02 17:49

댓글쓰기

보험학회, 국내 2000가구 대상 노후설계 설문
은퇴 후 월 생활비 243만원,,연금 충당율 74%
"퇴직금 이미 사용" 89.8%,,연금유인책 절실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국내 중장년층 10명 가운데 7명이 자신의 노후준비가 충분치 않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퇴직금 제도가 있는 직장에 다니더라도 거의 대부분이 중간정산으로 선지급 받아 노후생활에 이를 활용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한국보험학회와 조사연구학회에 따르면 지난 1955년에서 1974년에 출생한 국내 거주자가 가장인 2000가구를 대상으로 '노후대비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 대상 74.3%가 "현재 노후준비가 충분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36.5%는 "노후 준비를 하고 있지 않다"고 대답했다.

은퇴 후 필요한 생활비는 월 평균 243만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퇴직금 및 퇴직연금, 공적연금, 개인연금을 포함한 생활비 충당율은 74%에 머물러 국내 연금제도가 노후대비책으로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음을 반영했다.

노후 준비 수단은 일반 적금 및 예금이 22.3%로 가장 높았고, 개인연금과 공적연금은 각각 18.0%와 13.2%에 그쳤다. 응답자가 계획하고 있는 은퇴 평균 연령은 61.9세였다. 오는 2013년부터 국민연금 수령 가능 연령이 매 5년 마다 1년씩 상향조정되는 것을 감안할 때 대체 수단 보완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창수 숭실대 교수는 "오는 2033년이면 국민연금 최초 수급 가능 연령이 65세가 된다"며 "앞으로 개인연금의 가교 역할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퇴직금도 노후 생활 대비책으로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퇴직금 중간정산 등 노후생활과 무관한 용도로 사용했다는 응답이 89.8%에 달했다. 앞으로 퇴직금을 받더라도 32.9%는 다른 용도로 쓸 수 밖에 없다는 응답해 퇴직 일시금 보다 연금으로 유인하는 제도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창수 교수는 "설문 결과 저소득층과 자영업자의 노후준비가 가장 취약했다"며 "이들은 공적연금 및 개인연금 가입률이 낮은 만큼 정부보조금을 통한 노후설계 장치 마련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태진 기자 tj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