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쎌바이오텍, 美 학술지에 '과민성 장 증후군 효과' 임상 논문 게재

최종수정 2012.07.02 14:23 기사입력 2012.07.02 14: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쎌바이오텍 은 과민성 장 증후군(IBS, Irritable Bowel Syndrome) 관련 임상실험 논문이 해외 학술지에 게재되는 쾌거를 거뒀다고 2일 밝혔다.

'설사형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에서 복합유산균제제 투여의 효과(The Effect of a Multispecies Probiotic Mixture on the Symptoms and Fecal Microbiota in Diarrhea-dominant Irritable Bowel Syndrome)'는 미국의 소화기내과분야 저명 의학저널 ‘임상소화기병학저널’ 46호에 게재됐다.
정명준 쎌바이오텍 대표는 “자사의 이중코팅 유산균이 과민성 장 증후군에 효과를 보임으로써 장내 유해균이 이 질병에 직간접적 영향을 끼친다는 가설을 입증했다“며 “이번 논문 등재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실험에서 유산균이 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인 증거가 도출되고, 그 결과를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과민성 장 증후군은 복통, 복부 팽만감과 같은 불쾌한 소화기 증상이 반복되며, 설사 혹은 변비 등의 배변장애 증상을 가져오는 만성적인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전체 인구의 약 7~15% 정도가 과민성 장 증후군으로 의심되는 증상을 가지고 있다.

이번 임상실험은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를 판별하는 ROMEⅢ(잦은 복통이 있거나 배변 후 불완전한 배출감을 느끼거나 배변 이후 복통이 줄어드는 등 14개의 항목 중 6개 이상을 경험하고 있다면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로 의심할 수 있는 판별 기준)을 통해 선정된 18세에서 65세의 설사형 과민성 장 증후군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중앙대학병원과 함께 진행됐다.
김소연 기자 nicks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