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우스푸어→신불자' 경매로 집 처분해도 카드빚 남아

최종수정 2012.07.02 10:14 기사입력 2012.07.02 10:14

댓글쓰기

집값하락에 대출금 감당 못해 카드 돌려 막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신용카드 사용대금을 갚지 못해 살고 있던 집이 경매에 나오는 사례가 늘고 있다. 부동산 담보대출 등에 카드빚까지 겹쳐, 허덕이고 있는 와중에 집값은 계속 하락해 결국 경매로 넘어오는 수순이다. 하지만 경매로 집이 처분된다고 해도 기존 대출금 상환 등에 쓰여지고 카드빚은 남아,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2일 부동산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www.ggi.co.kr)에 따르면 2009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서울·수도권 경매물건을 조사한 결과 카드대금 연체로 인한 경매는 328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6개월간의 수치로 2011년 553건, 2009년 486건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이처럼 카드 빚으로 인한 경매물건이 증가하는 이유는 대출에 따른 이자와 생활비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카드사에서 돈을 빌렸지만 그마저도 갚지 못해서다. 빚 청산을 위해 시장에 집을 내놔도 경기침체로 매수할 사람이 없어 결국, 경매시장으로 넘어가고 있다.

통상 카드회사로부터 경매가 신청된 물건은 가장 악성채무로 분류된다. 이런 경매물건들은 부동산 담보대출금 연체로 인한 일반 경매물건에 비해 경매 청구금액이 작다. 경매 청구금액은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가 경매를 통해 회수하고자 하는 금액으로, 보통 카드회사로부터 경매 신청된 물건의 청구액은 몇백만원에서 몇천만원 가량에 불과하다. 몇백만원 때문에 살고 있던 수억짜리 집이 경매 되는 셈이다.

양천구 목동 전용면적 98㎡의 목동신시가지 아파트는 감정가가 11억원이지만 청구액은 880만원에 불과하다. 이 물건은 현재 3번 유찰돼 최저가 5억6320만원에 다음 경매를 기다리고 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전용면적 129.7㎡ 우성아파트는 2001년 매매로 소유권 취득을 한 뒤 2002년2월부터 2006년9월까지 총 8번의 대출이 이뤄졌다. 대출금은 6억6500만원에 달한다. 하지만 이 물건의 경우 1400여만원 규모 카드사 빚 때문에 강제 경매됐으며 한 달 후 대출받은 은행에서 또 경매를 넣었다.

또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전용면적 164㎡ 대우아파트는 금융위기가 오기 전 2008년 5월 한 저축은행에서 10억7500만원이 대출됐다. 당시 이 아파트의 시세는(KB기준) 11억9500만원이었다. 이후 아파트 값은 계속 하락했고 이자조차 감당하기 어려워진 집주인은 카드로 돌려막기를 하다, 2000여만원을 못 갚아 경매에 들어갔다.

이처럼 카드사에서는 자금 상환을 위해 경매를 신청했지만 실제로 돈을 챙길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이들 물건 대다수가 다른 금융권에 의해 중복 경매가 신청된 상태기 때문이다. 올해 카드사가 경매 신청한 물건수 328건 중 절반 가량인152건이 은행, 저축은행 등에 의해 중복으로 경매가 신청됐다.

하유정 지지옥션 연구원은 "경매물건 중에서도 카드대금을 갚지 못해 경매되는 채무자들은 경제적으로 궁지에 몰릴 데로 몰린 사람들"이라며 "카드사들은 소송 등을 통해 이들의 집을 강제 경매에 넣는다" 말했다.

하지만 "이들 대부분이 1,2금융권으로부터 상당금액의 대출금이 있어서 요즘처럼 낙찰가가 바닥인 상황에서는 경매로 처분된다고 하더라도 부채가 모두 청산되지 못한 채 부동산만 날라가고 채무자 딱지는 떨어지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