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연 폭풍분노 "아침밥 해주는 훈남 남편이라니…"

최종수정 2012.05.06 16:43 기사입력 2012.05.06 16:43

댓글쓰기

이승연 폭풍분노(출처 : 스토리온 방송캡쳐)

이승연 폭풍분노(출처 : 스토리온 방송캡쳐)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방송인 이승연이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국제결혼 커플의 생활상에 폭풍분노를 표출했다.

채널 스토리온 '이승연과 100인의 여자'는 최근 국제결혼을 주제로 녹화를 진행했다. 이날 출연한 방송인 리키 김-류승주, 가수 김정민-루미코 커플은 남다른 애정을 과시해 이승연의 질투를 샀다.

이날 "외국인 남편이 가사에 적극적이냐"는 이승연의 질문에 류승주는 "아침밥은 물론 아기 이유식까지 리키김이 모두 준비한다. 토요일에는 팬케이크를 구워 침대에 갖다 주는데 그게 기본인 듯 하다"고 말했다. 방청객에서 질투 섞인 환호성이 나온 건 당연지사.

이승연은 "한국 남편들은 밥을 차려주기는커녕 차려준 밥을 잘 먹고 나갔으면 바람이 있다"며 짐짓 분노한 척 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승주는 "국제결혼이라고 결혼생활이 딱히 다를 건 없다. 단 차이가 있다면 서로 말이 트이기 전까진 정말 행복하다. 리키김이 한국말을 못했을 때가 참 좋았다"고 말해 객석을 폭소케 했다.
한편 김정민-루미코 커플은 2개월의 연애 끝에 결혼한 사연과 방송 녹화 도중 깜짝 키스를 했던 사연 등을 털어놨다. 이날 녹화분은 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