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보-캠코, 중소기업인 재기지원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2.04.30 10:17 기사입력 2012.04.30 10: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기술보증기금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30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기보 서울사무소에서 '공공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 및 중소기업인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2월 14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연대보증 및 재기지원제도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체결된 것이다. 기보는 특수채권을 캠코에 매각하고 캠코는 채무감면과 취업알선 등을 통해 중소기업인의 재기를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특히 공공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와 함께 실패한 중소기업인의 재기 지원을 위해 공공기관이 상호 협력하는 우수 사례라는 점에 의미가 있다.

기보는 작년에 이미 4000억원 규모의 특수채권을 시범적으로 캠코에 매각한 바 있으며, 이번엔 규모를 확대해 대위변제 후 5년이상 경과한 특수채권을 선별하여 매각할 예정이다. 매각가격은 양 기관이 지정하는 회계법인의 자산평가를 통해 결정된다.

김정국 기보 이사장은 "기보는 부실채권 매각을 통해 채권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고, 중소기업인의 우수한 기술과 경험이 사회적으로 사장되지 않도록 금융환경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캠코 장영철 사장은 "다중채무 성격의 공공 부실채권을 캠코로 결집시켜 경쟁적 추심을 예방함으로써 국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