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S그룹, 인니 유연탄 광산 채광·운영권 80% 확보

최종수정 2012.02.09 06:56 기사입력 2012.02.09 06:56

댓글쓰기

차영수 KS그룹 회장

차영수 KS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KS그룹(회장 차영수)의 에너지 계열사 KS플러스(대표 이익교)는 인도네시아 석탄전문회사로부터 유연탄 채광 및 운영권을 확보하는 등 해외자원 개발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회사는 지난 3일 인도네시아칼리만탄 주도 사마린다 소재석탄전문회사 PT.MTE사와 유연탄 채광ㆍ운영권 지분 80%와 30ha규모의 상업용 제티(해안에 설치한 인공구조물) 시설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유연탄 광산의 총 규모는 5016ha로 KS플러스는 이중 1050ha의 조사와 탐사, 생산 개발에 대한 최종 허가를 인도네시아정부로부터 받았다. 가채매장량 1억2000만톤, 확인매장량 5000만톤 규모로 경제 가치로 환산하면 한화 5조원에 달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KS플러스는 다음 달부터 생산에 돌입, 올해 유연탄 300만톤을 생산해 순이익 1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내년에는 연간 600만톤, 2014년부터 연간 2000만톤 생산 등을 중장기 목표로 내세웠다.

이익교 대표는 "이번에 인수한 광산의 최대 장점은 광산과 제티 시설까지 거리가 5km에 불과해 생산원가 절감이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이미 도로시설도 갖춰져 있어 별다른 추가비용이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유연탄 광산의 채광ㆍ운영권을 80% 확보해 해외자원 확보의 성공적 기틀을 다졌다.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을 통해 차질 없는 생산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승종 기자 hanaru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