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重, 올 들어 업계 첫 LNG선 수주…12억弗 규모

최종수정 2011.04.11 09:29 기사입력 2011.04.11 09:29

댓글쓰기

신규 고객인 골라 LNG 에너지 등에서 6척
高유가ㆍ日원전사태로 LNG선 수요 증가 전망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의 동급 전기추진방식 LNG선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의 동급 전기추진방식 LNG선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LNG선 시장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올 들어 첫 LNG선 대량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 은 최근 영국 해운사인 '골라 LNG 에너지(Golar LNG Energy)'로부터 LNG선 4척 등 총 6척을 12억달러(한화 1조3천억원)에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16만㎥급 규모로 선박용 디젤과 천연가스를 모두 연료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 전기추진방식 선박이 적용된다. 2014년 상반기까지 인도할 예정이다.

노인식 삼성중공업 사장은 "골라 LNG 에너지(Golar LNG Energy)는 LNG선 9척과 LNG-FSRU 4척을 보유하고 있는 LNG분야 전문선사로 삼성중공업에 LNG선을 발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지금까지 70여 척의 LNG선을 건조해 온 삼성중공업의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의 LNG선 대량수주는 향후 LNG선 시장회복의 신호탄으로 해석된다. LNG선 시장은 2004년 한 해에만 71척이 발주되고 2007년까지 연평균 30~40척이 발주될 정도로 초호황을 누렸으나 2008년 이후 금융위기의 여파로 발주량이 급감했다.

하지만 최근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날로 확대되는 가운데 고유가가 지속되면서 LNG 수요가 급증, LNG선 발주도 재개될 것이란 관측이 여러 차례 제기돼 왔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특히 일본 원전사태는 LNG 등 대체에너지에 대한 수요를 촉발시키는 기폭제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현재 러시아 가즈프롬(Gazprom)이 LNG선 입찰을 진행하고 있고, 카타르 QGTC도 발주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이같은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수주한 LNG선 6척을 포함해 현재까지 드릴십 4척, 컨테이너선 9척, 해양지원선 1척 등 총 20척, 약 47억달러 규모를 수주해, 연간 수주목표인 115억 달러의 40% 이상 달성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