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7가지 상생협력 프로그램 추진

최종수정 2010.09.08 11:09 기사입력 2010.09.08 11:09

댓글쓰기

협력사와 윈윈 파트너십 구축

현대모비스, 7가지 상생협력 프로그램 추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자동차 모듈 및 핵심부품 제조업체인 현대모비스가 최근 본부별로 운영되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통합해 7가지 상생협력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

체계적인 활동을 통해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동시에 자생력을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해 윈윈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우선 협력업체 지원자금 약 565억원을 조성했다. 이 자금은 상생펀드?네트워크론 등의 명칭으로 협력사에게 지원돼 연구개발과 운영자금, 설비투자 등으로 쓰인다. 특히 기존 금융권에서 대출이 어려웠던 영세업체도 현대모비스의 지급보증을 통해 대출이 가능해졌다.

또한 중소협력사의 기술력 강화를 위해 R&D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R&D 자금지원과 해석 기술 이전, 게스트엔지니어링 및 시험장비 지원, 공동연구 강화 등의 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협력업체의 상황에 적용이 가능한 ‘맞춤형 기술 이전’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2?3차 협력사에 대한 지원 확대도 추진된다. 2, 3차 협력사를 지원하는 1차 협력사를 포상하는 한편, 향후 협력사 평가에서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또 협력사의 품질 경쟁력 향상을 위해 현대모비스의 ‘협력사 품질인증 시스템 MSQ(Mobis Supplier Quality)’ 제도를 시행하는 한편, 품질전문가를 양성하는 교육을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지원 프로그램 강화도 포함됐다. 4개 과정의 사내 품질교육프로그램,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과 연계된 외부 위탁 교육 15개 과정, 기초연구기술교육 2개 과정, AS부품대리점 대표를 대상으로 한 경영아카데미 등 부문별로 특화된 교육 과정을 확대 운영한다.

현대모비스는 이외에 협력사와 소통을 강화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협력사 세미나’등 구매 부문에서 14개, ‘CTO 협의회’등 R&D부문에서 2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기존 제도를 보강한다는 계획이다.

윤리경영과 협력사 공정거래 문화 정착도 제시했다. 현대모비스는 ‘협력사 기술 사용료 심의제’ 운영 등 하도급 3대 가이드라인을 강화하고, 1, 2차 협력사간의 공정거래 자율준수프로그램(CP : Compliance Program)도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성과 공유와 협력 지원 확대도 포함됐다. 해외 자동차메이커에서 개최하는 부품 전시회에 협력사를 대동해 수출 판로 개척에 도움을 주고, 원자재를 협력사 대신 구매해주기로 했다.

또 부품으로 공급 받는 사급제도를 활성화하며, 원자재가격 인상 등을 반영해 구매 가격을 현실화할 방침이다. 협력사 임직원은 물론 임직원 자녀의 외국어 교육지원 등 감성적인 부문의 상생협력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7가지 약속 이행을 위해 구매본부장 산하에 ‘상생협력 프로그램 운영 협의회’를 구성해 각 본부별로 운영하는 프로그램의 이행 상황을 수시로 점검할 방침이다.

대출 및 펀드 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구매본부와 연구본부에 투자협의회를 구성한다는 계획도 수립했다.

정석수 현대모비스 부회장은“지속적인 상생경영 활동을 통해 성장을 공유하는 끈끈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