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李대통령 "새벽 4시반에도 보고하라"..새 참모진에 소통 강조

최종수정 2010.07.19 11:01 기사입력 2010.07.19 10: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내부소통과 관련해 "내가 늘 (새벽)4시 반부터 일어나 있으니까 언제라도 보고하라. 보고시간 잡느라 시간 허비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신임 수석비서관들과 첫 회의를 갖고 "오늘 결정할 일은 미루지 말고 오늘 결정하자"며 이같은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김희정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비서실 자체가 소통이 잘 되어야 한다. 그래야 국민과 청와대도 소통이 잘 되는 것 아닌가"라면서 "단순히 수석회의도 형식적으로 흘러가면 안되고, 충분하고 격렬한 토론이 있고 난 뒤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일상적인 업무에 대한 보고보다는 부처간 협력이 필요한 건에 대해서 좀더 많이 다뤄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이 대통령은 또 "가능하면 직접 수석실을 방문해서 보고를 받을 수 있다. 그래서 결국은 선진 대한민국, 선진 일류국가를 만드는 데에 매진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밝혔다.
아울러 "서민경제 살리기에 집중하라. 약자, 서민, 젊은이들 일자리 만드는 데 좀더 매진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최근 베트남 신부의 안타까운 죽음과 관련해 "베트남 부모를 직접 만나고 싶었는데 그분들 비행기 시간 때문에 만나지 못해 매우 안타깝다"면서 "대신 대사를 통해서 안타까운 마음을 전하도록 했다"고 언급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