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MB "우리가 욕을 먹더라도…"..2기 참모진과 만찬

최종수정 2010.07.18 15:32 기사입력 2010.07.18 15: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참모진에게 "큰 틀에서 올바른 방향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뚜벅뚜벅 가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이 대통령은 전날밤 청와대에 2기 참모진 부부를 초청해 만찬을 갖고 "누가 뭐라고 한다고 해서 너무 움츠러들 필요는 없다"며 "우리가 욕을 먹더라도 할 일은 하되, 소통할 것은 소통하고 이해를 구하면 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통령은 서울시장 시절 청계천 복원사업을 언급하며 "그때도 반대가 많았지만 지금은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느냐"면서 "그때그때 욕을 먹을 수도 있지만 큰 틀에서 볼 때 올바른 방향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을 더 설득하고 국민들과 눈높이를 맞추는 일에는 더욱 노력해야 한다"면서 "그런 부분들을 더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청와대를 개편한 게 아니냐"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전국적인 폭우와 관련해 "수해가 많이 없어야 할텐데. 국민들에게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할텐데…"라고 걱정했다.
이 대통령은 "1·2기 참모진이 처음 국정의 기틀을 잡느라 가장 고생이 많았다"면서 "그 뒤에 오는 사람들은 앞에서 한 일을 참고해서 하면 되기 때문에 덜어려운 것이다. 이러한 기틀을 바탕으로 잘 해나가면 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아울러 "밖에 나가서도 현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고 대한민국의 선진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만찬에는 정정길 전 대통령실장과 박형준 전 정무, 박재완 전 국정기획,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유임된 수석들이 부부동반으로 참석했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