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웅제약, 3Q 수익 큰 폭 개선..'매수'<하나대투證>

최종수정 2010.01.19 06:49 기사입력 2010.01.19 06: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하나대투증권은 19일 대웅제약에 대해 3·4분기(3월 결산법인) 실적이 큰 폭 개선됐을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8만원을 유지했다.

조윤정 애널리스트는 "3분기(3월결산법인)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한 1528억원으로 예상과 유사했으나 영업이익은 132.6% 증가한 188억원으로 예상을 44% 상회할 전망"이라며 "예상을 상회하는 영업이익은 환율하락에 따른 원가율 하락과 판매비 절감 노력에 따른 수익개선 효과가 예상보다 클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조 애널리스트는 "3분기 매출액은 양호한 성장세가 예상되는데 제품별로는 주력품목인 글리아티린, 가스모틴 등이 꾸준한 시장 확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20%이상의 높은 성장을 시현할 것"이라면서 "특히 위염, 위궤양 등으로 적응증이 확대된 '알비스'는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50억원의 매출을 시현해 전체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환율하락에 따른 원가율 하락과 최근 정부의 리베이트 규제 분위기 확산으로 판매비용 지출이 축소된데다 신제품 출시이후 마케팅 비용 증가세가 일단락된 데 힘입어 3분기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5.8%에서 12.3%로 큰 폭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함께 그는 "지난 2008년부터 2009년 상반기까지 환율상승에 따른 원가부담 상승으로 수익부진을 겪어왔던 실적은 2009년 3분기를 환율하락을 계기로 실적터닝을 시현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실적은 4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또 2010년에는 주력제품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바탕으로 전립선비대증치료제, 간염치료제 등 퍼스트제네릭 7제품과 조영제, 카바페넴계 항생제 등 6개의 원료의약품 신제품을 발매할 예정이고 환율하락세도 지속될 전망이어서 2010년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11.1% 증가한 6716억원, 영업이익은 18.6% 증가한 816억원으로 우수한 실적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황상욱 기자 ooc@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