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졸업예정자 절반, 진로 못 정해

최종수정 2010.01.11 08:09 기사입력 2010.01.11 08: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 올 2월 대학 졸업예정자 중 절반가량이 아직 진로를 구체적으로 정하지 못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가 해당자 991명에게 설문한 결과 48.3%가 ‘아직 원하는 직무·기업 등 진로에 대해 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취업준비에 들어간 시기는 ‘대학교 4학년 때부터’가 58.4%로 가장 많았다. ‘대학교 2학년 때부터’(17.0%), ‘대학교 3학년 때부터’(9.7%)가 뒤를 이었다. ‘졸업 후부터 할 예정’이라는 응답도 8.7%나 됐다.

아직 결정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어떤 일이 적성에 맞는지 몰라서’(56.4%)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하고 싶은 일이 너무 많아서’(22.1%), ‘현재 전공이 적성과 맞지 않아서’(15.2%), ‘기타’(6.3%) 순이었다.
응답자 중 대다수는 올 상반기 공채시즌 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전체의 73.9%(728명)가 ‘상반기 공채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취업 대비책으로는 ‘토익, 토플 등 공인영어시험’(25.4%)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다. ‘컴퓨터 자격증’(14.1%), ‘직무 관련 전문자격증’(14.0%), ‘영어회화’(11.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광석 대표는 “대학입학 때부터 학년별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취업에 대한 정보와 기업 선별에 대한 안목을 기르는 것이 취업 경쟁력을 키우는데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박충훈 기자 parkjov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