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국내 첫 데이터 MVNO 가시화

최종수정 2009.11.16 14:24 기사입력 2009.11.16 07: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진오 기자] 국내 첫 데이터 가상이동통신망사업자(MVNO)등장이 가시화되고 있다. MVNO란 이동통신망사업자(MNO)로부터 망을 빌려 음성 및 데이터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콘텐츠제공업체인 엔타즈는 이번주 KT와 MVNO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양측은 MOU를 체결한 뒤 빠르면 내년 1월 KT 이동통신 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미니게임 포털'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 사업이 구체화하면 엔타즈는 국내 첫 데이터 MVNO로 인정받게 될 전망이다.

엔타즈는 모바일 게임과 만화를 이통사에 공급하는 콘텐츠 제공업체로, 모바일 만화 분야에서 업계 수위를 점하고 있다.

현재 교보문고가 KT와 전자책 사업과 관련한 협력을 진행 중에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MVNO 사업 모델에 대해서는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LG텔레콤과 인터파크도서도 데이터 네트워크 제공 계약을 통해 MVNO 형태의 전자책 콘텐츠 다운로드 서비스를 준비 중이지만 실제 상용화는 내년 2월 이후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 동안 데이터 MVNO의 경우 전자책(e-book)과 같이 별도의 전용 단말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는 모델이 유력했으나, 엔타즈는 전용 단말이 아닌 KT 휴대전화를 통해 사업을 전개하는 다운로드형 서비스 모델을 채택했다.

이에 따라 KT 이동전화 고객은 '미니게임 포털'을 내려받은 뒤 위젯 등의 형태로 접속, 게임이나 만화 등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됐다.

데이터 MVNO 형태의 사업이 추진되면 이통업체는 콘텐츠제공업체에 망을 빌려주는 대가를 받고, 콘텐츠제공업체는 데이터통화료와 정보이용료를 통합한 별도 요금제를 부과하게 된다.

KT 관계자는 "KT는 음성보다는 무선인터넷 데이터 활성을 계속해서 추진할 것"이라며"시간대·이용량별 할인제도를 도입해 망 이용대가를 현재의 100분의 1 수준인 1메가바이트(MB) 당 5원까지 낮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오 기자 jo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