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공무원 비리 72.4% 개인 도덕성 요인

최종수정 2009.07.28 08:55 기사입력 2009.07.28 08:55

댓글쓰기

서울시 노조 조사 결과 2위는 업무 시스템 문제, 상급자 업무 소홀, 감사시스템상 문제 순으로 드러나

서울특별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임승룡)이 실시한 ‘민선4기 오세훈시장 3년 시정평가와 각종 제도개선을 위한 정책설문조사’(2009. 4.1~4.30) 결과 일부 공무원 비리의 근본원인에 대해 직원 72.4%가 ‘개인 도덕성 문제’를 꼽았다.

이어 ‘업무시스템상 문제’, ‘상급자 업무소홀’, ‘감사시스템상 문제’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청렴도 평가 결과 2006년 15위, 2007년 6위, 2008년 1위를 했다.

그러나 올해 양천구청 기능직 공무원 26억여원 사회복지 기금 횡령 등으로 인해 올해는 청렴도 평가가 크게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008년 부패제로 원년선언, 2009년 청렴도 결의문채택,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입, 비리신고 포상금 20억 원 확대 등 ‘청렴도 향상 종합대책’ 생산으로 튼실한 ‘클린서울’ 기반도 마련했다.
서울시 노조는 그러나 이 같은 제도적 정책과 기반만으로는 다양한 형태의 비리가 근본적으로 해결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각종 비리의 근본원인을 척결하기 위해서는 개인 청렴도를 조직역량으로 승화, 보다 높은 청렴행정 지속시행. 시장부터 하위직까지 스스로의 청렴점검 및 ‘청렴 유전자’ 조직문화 자리매김대책 강구, 시장과 간부 등 고위직은 예산 투명 집행은 물론 ‘청렴행정’의 모범자가 될 것 등이 필요할 것으로 지적됐다.

서울시 노조는 곧 시행할 하반기 인사에서 도덕성과 윤리의식을 우선 반영하는 인재 등용과 ‘서울시 부패근절 뿌리내리기’를 지속시행 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