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인천시, 5년만에 몽골서 의료관광 설명회…병원 등 22개 기관 참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31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 의료관광 단독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 엔데믹으로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국제 의료관광 시장에서 해외 의료관광객 유치를 선점하기 위해 17개 의료기관을 포함한 인천 의료관광 공동마케팅 협력단 22개 기관 46명과 함께 몽골 현지를 찾았다.

인천 의료관광의 우수성을 알리고 현지 기관들과 네트워크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2018년 이후 5년 만에 재개된 설명회에서 비즈니스 상담 434건, 유치계약 35건, 주요 국립병원과 민간병원, 국영기업과 의료관광 에이전시 간 업무협약 10건의 성과를 거뒀다.


이날 행사는 1, 2부로 나뉘어 1부에서는 인천 의료관광과 의료기관 소개, 인천시 나눔 의료에 대한 몽골 정부의 감사장 수여식이 진행됐다.


특히 선천성 척추측만증과 양손 합지증을 앓던 몽골의 어린이 2명이 인천의 나눔 의료를 통해 새로운 삶을 찾게 된 스토리가 소개되고, 몽골 어린이날(6.월 1일)을 기념해 시술받게 되는 어린이가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 인천의 우수한 의료기술과 인천에 대한 우호적 이미지를 심어줬다.

몽골 정부는 한국 지자체 최초로 나눔 의료를 실천한 인천시와 지원기관인 인천관광공사, 의료기관인 인천성모병원, 국제성모병원에 감사장을 전했고, 이 모습은 몽골 현지 언론에 방영되기도 했다.


B2B, B2C 행사로 진행된 2부에서는 몽골 현지 지자체, 의료기관, 몽골관광협회, 몽골한국관광협회, 현지 에이전시 등 140여개 기관이 참여해 인천 의료기관과 네트워크를 다졌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 의료관광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2023.5.31 [사진 제공=인천시]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 의료관광 설명회가 열리고 있다. 2023.5.31 [사진 제공=인천시]

AD
원본보기 아이콘

인천을 찾는 몽골 의료관광객은 암, 심뇌혈관질환 등 중증 환자로 치료 목적을 두고 있는 환자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는 공항과 가까운 지리적 이점과 특화된 의료기술을 갖추고 있는 병원이 다수 위치한 인천의 지역적 장점이 반영된 것으로 시는 분석했다.


한편 인천을 찾은 외국인 의료관광객은 2019년 2만4864명에서 코로나19 발생으로 2020년 5279명으로 급감했다가 지난해 7905명으로 점차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시는 코로나19 엔데믹 시기에 맞춰 국제 의료관광 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최근 인천 방문을 희망하는 외국인 환자의 상담 문의도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석철 인천시 보건복지국장은 "이번 설명회는 빠르게 회복하는 의료관광 시장에서 몽골 정부와 협력 및 현지 언론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함으로써 인천 의료관광의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였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이고 전략적인 마케팅을 통해 인천시가 글로벌 의료관광 허브도시로 자리매김하도록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가수 비, 85억 부동산 사기 혐의 피소…"연예인 흠집내기" 반박 SM 떠난 이수만 근황…미국서 나무 심고 기부한다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국내이슈

  • 황제펭귄 물에 빠져 죽고 얼어 죽고…"결국 멸종할 것" 남극에 내려진 경고 검정 물체가 '스멀스멀'…프랑스 기차타고 가던 관광객들 화들짝 놀라게 한 '빈대' "요가하는 로봇, CG 아냐?"…환골탈태한 테슬라봇

    #해외이슈

  • [포토] 추석, 설레는 고향길 [포토] 이재명, 구속이냐 기사회생이냐…오늘 운명의 날 [포토]"우유 배달 왔습니다" 독거 어르신 찾은 국무총리

    #포토PICK

  • '27인치 통합형 디스플레이'..제네시스 GV80, 실내 싹 바뀐다 인도 딜러가 뽑은 '만족도 1위' 국산차 브랜드는?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中의 시한폭탄 '란웨이러우' [뉴스속 용어]주민투표 추진하는 '경기북도' [뉴스속 용어]EU와 무역마찰 떠오른 ‘과불화화합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