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문 열다가 와장창! … 밀양 고교서 ‘포르말린’ 병 깨져 17명 긴급 후송

최종수정 2022.10.07 14:45 기사입력 2022.10.07 14:45

경남 밀양의 한 고등학교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돼 경남소방본부 119 생화학구조대 등이 출동했다. [이미지출처=경남소방본부]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영남취재본부 김욱 기자] 7일 오전 9시 57분께 경남 밀양시 한 고등학교에서 포르말린이 누출돼 학생과 직원 등 213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포르말린은 주로 개구리, 생쥐 해부 등의 생물 표본 병에 넣는 방부제로 독성을 지닌 유해화학물질로 분류된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학교 과학실 시약장이 잘 열리지 않아 교사가 손잡이를 힘차게 당기면서 안에 든 포르말린 병이 깨졌다.


이번 사고로 26명이 가스에 유독가스에 노출됐고 교사 1명과 학생 16명이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9명은 두통과 어지러움, 메스꺼움 등을 가벼운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받고 출동한 소방본부 경남특수구조단은 현장에 진입해 포르말린이 500~1000㏄ 정도 누출된 걸 확인하고 흡착 랩핑 작업에 나섰다.


특구단은 중화 작업 후 내부기화 측정값을 확인한 결과 0.5ppm으로 정상 범위 내였다고 설명했다.


공기 중 포르말린 성분이 0.9ppm인 경우 불쾌감을 느끼고 14ppm 이상이면 인체에 위험한 수치라고 덧붙였다.


소방 당국은 119생화학구조대 등 소방 인력 58명과 구급차 등 20대가 현장에 투입됐으며 오후 2시 5분께 긴급 상황이 종료됐다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ryeong@asiae.co.kr영남취재본부 김욱 기자 assa113@naver.com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포토] 전소미 '바비인형 비주얼' [포토] 이유비 '귀여운 패션'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