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창립 60주년 기념 '르 그랑 투어' 컬렉션 출시

최종수정 2021.09.29 08:40 기사입력 2021.09.29 08:40

댓글쓰기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창립 60주년 기념 '르 그랑 투어' 컬렉션 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프랑스 향수 브랜드 딥티크는 브랜드에 영감을 준 5개 도시의 향을 담은 '르 그랑 투어'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딥티크는 1961년 디자인을 공부한 3명의 예술가에 의해 설립된 1세대 니치 향수 브랜드다. 딥티크란 프랑스어로 두 개의 그림이 펼쳐지는 ‘2단 접이 화판’을 뜻하는데, 파리 생제르망 매장 내 두 개의 쇼윈도로부터 그 이름이 유래됐다.

브랜드 론칭 60주년 기념 향수인 '르 그랑 투어'는 60년 간 딥티크의 창립자들이 전 세계 도시를 돌며 창작의 영감을 얻었던 여행지의 후각적 추억을 재현한 컬렉션이다.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베니스, 그리스 밀리에스, 아시아 교토, 중동 비블로스 등 5개 도시의 향이 향초, 향수, 고체 방향제로 탄생했다.


‘파리 캔들’은 버드나무가 늘어선 센 강변의 산책을 떠올리게 하는 향초다. 창립자들이 자주 방문했던 베니스에서 영감을 받은 ‘베니스 오 드 뚜왈렛’은 피망, 바질 등 푸른 식물이 자라는 호숫가 옆 텃밭을 연상시키는 여행용 크기의 향수 세트다.


‘밀리에스 센티드 오발’은 그리스 밀리에스 해변가 마을의 오솔길을 거니는 느낌을 표현한 고체 방향제로 밀리에스 전통 목걸이에서 영감을 얻은 대리석 구슬과 태슬(수술 장식)로 장식했다. ‘교토 오 드 뚜왈렛’은 동양식 꽃꽂이의 3가지 요소인 하늘과 인간, 세속적 연결성을 각각 향과 장미 베티버로 구성했다.

마지막으로 ‘비블로스 캔들’은 중동의 가장 오래된 항구도시를 떠올리며 만든 대형 향초로 산토스 커피의 토바코와 시원한 백향목 등이 특징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딥티크 관계자는 “딥티크는 2000년대 초반 국내 니치 향수 시장의 포문을 연 대표적인 브랜드로 현재까지도 니치 향수 입문 브랜드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면서 “국내에서 딥티크가 지닌 독보적인 헤리티지와 철학, 예술적 가치가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