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재명 "방호복 입고 할머니와 화투놀이 간호사에 마음 먹먹"

최종수정 2021.08.04 13:50 기사입력 2021.08.04 13:50

댓글쓰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올린 사진. 방호복을 입은 채 할머니와 화투놀이를 하고 있는 이수련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올린 사진. 방호복을 입은 채 할머니와 화투놀이를 하고 있는 이수련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숨이 콱콱 막히는 방호복을 입고 병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 할머니와 화투놀이를 하는 간호사 사진을 올리고 "마음이 먹먹해진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사는 4일 페이스북에 사진 한 장을 올리고 "한 장의 사진, 눈을 뗄 수가 없다"며 "경건함마저 느껴지는 숭고한 인간애, 어떤 말로 이 마음을 표현할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길어지는 코로나, 지쳐가는 방역 일상, 그러나 거기에 이런 우리네 사람들의 모습이 있었다. 얼마 전 '퉁퉁 불은 간호사 손가락' 사진이 겹쳐 보인다"며 "아마도 사진 속 간호사님의 손 끝도 이러하겠지요. 마음이 아리고 먹먹하다"고 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이수련 간호사님, 방역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모든 의료진 여러분, 너무너무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노고가 우리 공동체를 버텨주는 '믿음의 힘'을 다시 일깨워 줬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또 "다시 우리가 각자의 위치에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 줬다"며 "지금의 시련을 반드시 이겨내 우리 국민의 위대함과 숭고함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