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75조원 재산분할 동의'…빌 게이츠 부부 공식 이혼

최종수정 2021.08.03 09:06 기사입력 2021.08.03 06:04

댓글쓰기

(사진출처:블룸버그 통신)

(사진출처:블룸버그 통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억만장자 부호이자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와 그의 부인 멀린다 프렌치 게이츠가 결혼 27년 만에 공식적으로 이혼했다.


2일(현지시간) 미 경제 전문 매체 CNBC는 미국 워싱턴주 킹카운티 법원에 제출된 두 사람의 이혼 관련을 서류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지난 5월 3일 트위터 공동성명을 통해 '함께 성장할 수 없다'며 이혼을 선언한 지 3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은 결혼 생활 27년 만에 완전히 갈라서게 됐다.


미국 법원은 이혼 신청이 접수된 뒤 최종 확정까지 90일간의 유예 기간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약 175조원에 달하는 빌 게이츠의 재산 분할 계약에 동의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법원에 제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전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부호 순위 4위로, 현재 1520억달러(174조9520억원) 순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워싱턴주는 결혼 기간 축적한 모든 재산에 대해 부부가 동등한 권리를 갖는 것으로 규정하고 있다"며 "게이츠 부부는 법원이 승인한 분할 계약서를 작성했고 이 내용은 비공개 상태로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미성년 자녀가 없기 때문에 자녀 양육권이나 양육비에 대한 내용은 법원의 이혼 확정 문서에 포함되지 않았다.


또 멀린다 게이츠는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었지만, 법원에 개명을 요청하진 않았다.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는 1987년 교제를 시작해 1994년 결혼했으며, 2000년 자선 재단인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을 공동으로 설립했다.


두 사람은 지난 5월 이혼 발표 당시 재단 공동 운영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으나 이제 이혼이 확정됐기 때문에 재단 운영에서도 갈라설 가능성이 있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멜린다 게이츠는 최근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의 전 부인 매켄지 스콧이 성 평등을 위해 힘쓰는 4개 단체에 1000만달러씩, 총 4000만달러를 기부하기로 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