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전세 공급 부족…3개월 만에 최고

최종수정 2021.06.25 11:07 기사입력 2021.06.25 11:07

댓글쓰기

전세수급지수 110.4…지난달보다 0.7P 상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서울의 전세 공급 부족 수준을 보여주는 지표가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세가 100주 이상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방학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25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14일 조사 기준) 서울의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지난달(109.7)보다 0.7포인트 상승한 110.4로 집계됐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 공급 부족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로,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추출한다. 1∼200 사이 숫자로 표현되며 수치가 높을수록 전세 공급에 비해 수요가 많다는 부족하다는 것을 뜻한다.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작년 상반기 110 안팎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가 도입된 ‘임대차 2법’이 본격 시행된 작년 8월 이후 꾸준히 상승해 지난해 11월 133.3까지 올랐다. 올해 들어서도 2월까지 줄곧 120을 웃돌며 극심한 전세난을 반영했던 이 지수는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 등의 영향으로 3월 110선으로 내려온 뒤 4월 마지막 주에는 103.3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보유세 기산일이자 양도소득세 중과 규제가 시작된 6월 이후 다주택자 매물이 사라지면서 인기 단지를 중심으로 매물 잠김 현상이 심화되고 최근 반포·노량진 등 지역의 재건축 이주수요 영향 등으로 다시 오르기 시작해 이번 주(110.4)에 3월 셋째 주(112.5)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110선 위로 복귀했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최근 집값 상승이 가장 가파른 노원구 등이 속한 동북권이 114.1로 전주(113.9) 대비 0.2포인트 올라 가장 높았다. 이어 반포동 등의 재건축 이주수요로 전세난 우려가 커진 서초구가 포함된 동남권이 114.0으로 1.2포인트 상승해 뒤를 이었다. 마포·서대문구가 속한 서북권은 110.5로 0.5포인트, 양천·영등포·동작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106.1로 1.3포인트 각각 올랐다. 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은 102.7로 지난주와 같았다.


서울 뿐만 아니라 경기와 인천 모두 오르며 전세난 우려를 키웠다. 경기가 112.6에서 112.9로, 인천이 110.5에서 113.2로 상승했다. 이에 따라 수도권의 전세수급지수는 지난주 111.4에서 이번 주 112.1로 올랐다.

한편, 서울의 아파트 매수심리를 나타내는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107.3에서 이번 주 106.9로 살짝 꺾이며 2주 연속 하락했다. 하지만 서울 5개 권역 중 강남 3구가 속한 동남권은 110.9에서 111.5로 오르며 매수심리가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남권(106.7→105.2)과 동북권(106.9→106.5)은 지수가 내렸고, 서북권(103.3→103.3)과 도심권(106.8→106.8)은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인천의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114.0에서 111.8로 내려갔지만 경기도는 117.3에서 117.7로 올라 매수심리가 더 강해졌다. 수도권 전체로는 113.5에서 113.4로 지수가 소폭 감소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