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의총서도 접점 못 찾는 이재명계·非이재명계

최종수정 2021.06.22 11:50 기사입력 2021.06.22 11:50

댓글쓰기

민주당 경선연기 내홍 정점
친문계 의원들로 갈라져
정청래 "당헌당규 못 고치면 현행대로 가는 것"
지도부는 오늘 중 매듭 의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경선 연기'를 논의하는 의원총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경선 연기'를 논의하는 의원총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전진영 기자] 대선 경선 일정 연기 여부를 놓고 벌어지는 더불어민주당의 내홍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원칙론을 고수하는 ‘이재명계’와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비이재명계’로 나뉘어 22일 의원총회에서 격론을 벌였다. 하지만 양쪽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접점을 찾기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22일 민주당은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경선 연기에 대한 의원들의 찬반 의견을 물었다. 현재 출마 의사를 밝힌 민주당 대선 후보 9명 중 이낙연·정세균·김두관·이광재·최문순·양승조 등 6명은 경선을 연기하자는 쪽이고 이재명·박용진·추미애 등 3명은 원칙대로 하자는 입장이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1위 후보가 흔쾌하게 받아들이면 쉽게 끝날 문제"라며 "당의 단결과 대선 승리를 위해 어떤 길이 더 좋을지 앞서 있는 분들이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들과 당원들의 분위기를 봐선 ‘경선연기’가 우세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선 또다시 당헌당규를 어기면서 경선을 연기하는 데에 부담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들은 지난 4·7 재보궐 선거 때 무공천 원칙을 깼던 것을 상기, 대부분 이재명계 의원들 사이에서 나오는 주장이다. 그러나 이날 친문 핵심인 정청래 의원도 TBS라디오에서 "당헌당규가 고쳐지지 않으면 현행대로 가는 것"이라며 ‘못 바꿀 가능성이 높다고 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역시 YTN라디오에서 "원칙은 경선을 제때 치르게 돼있고, 사유가 있으면 연기도 할 수 있다는 것인데 결국 후보들 간 협의와 합의가 제일 중요하다"며 "이 과정을 통해 당원들이 받아듣일 수 잇는 결론을 낸다면 현명하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오늘 중 매듭을 짓겠다는 계획이다. 의총에서는 결정단위가 아니기 때문에 당 지도부는 이날 의총이 끝나는대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경선 논의 일정을 논의한다. 이후의 공은 송 대표에게 넘어간다. 경선 연기로 기울어지면 송 대표와 지도부는 경선연기를 의결할 수 있는 당무위원회를 열어 구체적인 경선 일정을 다시 잡고, 원칙론이 확정되면 180일 전 대선경선을 치른다는 당헌당규대로 추진하게 된다. 대선경선기획단 공동단장을 맡은 강훈식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경선 연기든 아니든 오늘 중에는 정리를 할 것"이라며 최종 결단은 송 대표에 달렸다고 말했다. 경선 연기를 주장하는 이낙연·정세균·이광재 등 세 후보는 이날 공동 정책 토론회를 연 자리에서 1강 이 지사를 협공했다. 이 의원은 "가장 좋은 것은 이 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라며 압박했다.


그러나 이 지사 측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 토론회 참석 뒤 기자들과 만나 "노무현 전 대통령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것이 결국 이기는 길이라고 했다"며 "정치 집단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신뢰에서 나온다.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서 생겨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김남국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에서 "영화도 언제 개봉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결국은 콘텐츠라든가 플롯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중요하다. 그런 것들이 바뀌지 않고 시기를 연기하는 것으로만은 (흥행이) 안 된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