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엘리엇, 듀크에너지에 기업 분할 요구

최종수정 2021.05.18 14:38 기사입력 2021.05.18 14:38

댓글쓰기

사진출처:WSJ(DOUGLAS R. CLIFFORD / TAMPA BAY TIMES / ZUMA PRESS)

사진출처:WSJ(DOUGLAS R. CLIFFORD / TAMPA BAY TIMES / ZUMA PRESS)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 행동주의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미 최대 전력 공급업체인 듀크 에너지의 기업분할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엘리엇은 듀크 에너지 이사회에 보낸 서한에서 서비스 권역별로 회사를 3개로 분할하는 방안의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한 전략심의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

엘리엇은 자신들이 9억달러어치의 듀크 에너지 주식을 확보한 10대 대주주 가운데 하나라면서 복수의 이사 자리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듀크 에너지는 엘리엇측의 제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사회 측은 이 제안이 자본구조와 신용문제 변화를 야기하고, 비용증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기업분할이 회사나 주주, 기타 이해관계자들에게 최선의 이익이 아니라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된 듀크 에너지는 최근 1년간 새 주가가 약 23% 올랐다.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에 본사를 둔 듀크 에너지는 현재 중서부 6개주, 800만 고객에게 전력을 공급하고 있으며 오하이오와 켄터키, 테네시, 사우스와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160만 고객에게 천연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앞서 듀크 에너지는 미국 최대 유틸리티 업체인 넥스트에라 에너지로부터 인수 제안을 받았으나 거부한 바 있다.


'기업 사냥꾼'으로 유명한 칼 아이칸이 이끄는 엘리엇은 400억달러가 넘는 자금을 운용하면서 지분을 확보한 기업의 경영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행동주의 펀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