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엔코퍼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기지 청사진에 수혜 기대"

최종수정 2021.05.14 13:02 기사입력 2021.05.14 13: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정부가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기지를 구축하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한 가운데 이엔코퍼레이션 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산업용 수처리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수 처리 기술과 국내 최대 규모의 액상폐기물 처리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수혜가 기대된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엔코퍼레이션 은 최근 대규모 투자를 통해 산업용 수처리 시장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초순수 수처리 기술과 국내 최대규모의 사업 인프라를 확보했다.

이엔코퍼레이션 은 지난 3월부터 수처리 관련 업체를 잇달아 인수했다. 반도체 초순수 설비업체 한성크린텍 지분 100%를 취득했고 국내 1위 액상폐기물 처리 사업자인 인바이오텍 당진사업장도 인수했다.


이엔코퍼레이션 은 올해 산업용 수처리 시장에서 최고 수준의 수처리 기술과 국내 최대 규모의 액상폐기물 처리 인프라를 갖춘 1위 기업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반도체, 바이오, 디스플레이, 석유화학등 첨단 산업 분야에 필수적인 환경시설 설치 및 수처리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했다. 올 하반기에도 지속해서 투자해 수처리 공급에서 처리까지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국내 액상지정폐기물 시장은 약 1조원 규모로 추정한다. 액상폐기물과 폐수가 많이 발생하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 등 첨단산업 비중이 매년 높아지면서 폐수발생량도 증가하고 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바이오와 같은 첨단 산업용 수처리는 다른 산업과 달리 각 분야 연계성이 중요하다. 반도체를 생산하는 데 사용한 초순수는 사용 후 폐수 처리한다. 폐수처리는 슬러지를 발생시키고, 슬러지는 매립되거나 건조 처리한다. 이때 침출수가 발생해 다시 폐수처리가 필요하다. 수처리, 폐수수탁처리, 폐기물재활용업 및 대기오염방지 등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기업이 유리하다.


정부는 앞으로 10년간 510조원 이상의 민간 투자를 이끌어내 세계 최대의 반도체 생산기지를 조성한다고 했다. ‘반도체 특별법’을 제정하고 K-반도체 벨트 조성, 세제·금융·규제 개선 등 강력한 인센티브 제공, 반도체 인력 양성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반도체 제조시설에 필수적인 용수물량, 폐수처리, 전력공급 등을 차질없이 수행하려면 수처리 시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