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화성뱃놀이축제 등 지역 대표 축제 선정

최종수정 2021.01.27 07:25 기사입력 2021.01.27 07:25

댓글쓰기

경기도, 화성뱃놀이축제 등 지역 대표 축제 선정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화성뱃놀이축제와 파주장단콩축제 등을 올해 대표 지역축제로 선정했다.


경기도는 최근 지역축제심의위원회를 열고 '2021년 경기관광대표축제' 10개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대표 축제는 ▲고양행주문화제 ▲부천국제만화축제 ▲화성뱃놀이축제 ▲안산국제거리극축제 ▲남양주정약용문화제 ▲파주장단콩축제 ▲의정부블랙뮤직페스티벌 ▲광주남한산성문화제 ▲포천산정호수명성산억새꽃축제 ▲양평용문산산나물축제 등이다.



화성뱃놀이축제는 요트ㆍ보트 등의 다양한 배를 타는 체험프로그램부터 가족단위의 해양 캠핑과 가정에서 뱃놀이 체험키트를 즐기는 프로그램이다. 도는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별로 다양한 방식의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부천국제만화축제는 독립만화작가들의 아트 굿즈와 더불어 작가들을 만나고 소통하는 예술공간으로 '만화(아트)마켓'이라는 프로그램을 올해 새롭게 준비 중이다. 만화라는 주제의 특성에 걸맞게 온라인 프로그램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파주장단콩축제는 농산물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특성을 고려해 현장 판매장ㆍ장터 등을 안전하게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상황에 따라 온라인 판매 방식을 병행해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도는 선정한 경기관광대표축제에 대해 3월께 도비 보조금을 8000만 원씩 지원한다.


경기관광공사도 맞춤형 컨설팅과 홍보 등을 지원하고, 시ㆍ군 등 축제를 추진하는 주체에 대해 역량강화 교육 등을 실시한다.


최용훈 도 관광과장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더라도 각각의 방식으로 개최가 가능한 축제를 중심으로 선발한 만큼 시ㆍ군에서는 준비를 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즐거움을 주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는 다음 달 특성화축제 15개를 선정한다. 특성화축제는 시ㆍ군의 다양한 목적이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역특산물, 전통역사 등 유형별로 특화해서 특색 있게 성장시키고자 하는 지역축제다.


앞서 수원화성문화제, 시흥갯골축제,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여주오곡나루축제, 연천구석기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전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선정돼 올해 국비와 도비 보조금을 지원 받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