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서울반도체, 내년 미니 LED TV 수혜 기대"

최종수정 2020.12.23 07:32 기사입력 2020.12.23 0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키움증권은 23일 서울반도체 에 대해 내년 LED 업계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니 LED TV 시장에서 초소형 칩인 Wicop와 렌즈가 필요없는 블랙홀 기술을 앞세워 주도적 지위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2만3000원을 유지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2개 분기 연속 TV용 Wicop을 중심으로 선전했지만, 4분기는 원·달러 환율 급락과 일시적인 제품 Mix 악화 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4분기는 급속한 원화 강세 및 일시적인 제품 Mix 약화 영향이 불가피해 실적에 대한 눈높이를 낮춰야 할 것이란 분석이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 추정치를 기존 202억원에서 138억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내년에는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평가다. 김 연구원은 "미니 LED TV 시장이 본격 개화하는 과정에서 기술력 우위를 바탕으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며 "자동차 수요 회복과 함께 Wicop을 채용한 헤드 램프와 SunLike를 채용한 실내조명 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베트남 법인이 조명용으로 High Power 제품까지 라인업을 확대하며 높은 가동률에 근거한 이익 기여가 본격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내년 LED 업계 키워드는 미니 LED TV일 것"이라며 "시장 규모는 삼성전자와 LG전자 합산 300만대를 포함해 글로벌 400만대 이상으로서 당초 예상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