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증권금융, 21일 '우리사주대상' 시상식 열려

최종수정 2020.12.21 11:00 기사입력 2020.12.2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고용노동부 지정 우리사주전담기관인 한국증권금융은 근로자의 복지증진과 노사화합을 위해 우리사주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한 기업에 대한 2020년 '우리사주대상' 시상식과 간담회를 온·오프라인 방식을 병행해 21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증권금융은 2006년부터 매년 우리사주제도를 통해 근로자의 재산형성과 노사협력을 증진한 우수기업을 선정해 '우리사주대상'을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고용 노동부장관상 2개사, 우리사주전담기관사장상 4개사를 각각 선정했다.

수상기업 중 고용노동부장관상으로 선정된 우리금융지주(대기업부문)와 디오(중소기업부문)에 대한 시상은 지난 18일 고용노동부의 2020년 노사문화 유공 등 정부 포상 시상식에서 이루어졌고, 이날은 우리사주전담기관사장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우리사주전담기관사장상 대기업 부문에서는 동아쏘시오홀딩스 가 차입형 우리사주제도, 회사의 무상 대응출연 등을 통해 조합원의 우리사주 취득을 적극 지원해 수상했다. 또한 KT&G 는 무상출연, 조합원들의 적극적인 시장매입, 우리사주관리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협력적 노사관계의 틀을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아 수상했다.


중소기업 부문 수상기업인 엘앤에프 는 상장 시 신규발행 주식의 20%를 조합원에게 우선배정하고, 창업경영자 무상출연 등 노사상생 협력을 위해 우리사주제도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는 점, 엑시콘 은 회사 무상출연으로 우수인력의 장기근속을 유도하는 등 우리사주제도 정착 및 확산을 위해 노력한 점 등을 높게 평가 받았다.

정완규 한국증권금융 사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오랜 기간 우리사주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해 근로자의 복지증진과 노사화합에 앞장서 온 수상 기업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우리사주대상 시상을 통해 우리사주제도 운영 우수기업을 적극 발굴해 새로운 기업복지 및 노사협력 모델로 제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