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H 오토존' 첫 선

최종수정 2020.10.23 09:45 기사입력 2020.10.23 09:45

댓글쓰기

지하주차장서 세차·경정비·튜닝 가능한 스마트홈 기술접목 건식세차공간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H 오토존' 첫 선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현대건설 은 지난 8월 입주를 시작한 김포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H 시리즈' 중 하나인 'H 오토존'을 최초로 적용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현대건설이 개발한 'H 오토존'은 지하주차장 내 양문이 개방될 만큼 넓은 공간을 마련해 세차부터 경정비, 튜닝까지 가능하도록 한 건식세차공간이다. 스마트홈 기술도 접목돼 스마트폰에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사용 현황 파악, 예약 등을 처리할 수 있다.

'H 오토존'은 가장 자주 사용하지만 만족도가 낮았던 주차장 공간의 본질적 기능을 분석해 탄생했다. 입주민들이 단지 내 시설 중 가장 중요한 공간으로 꼽는 주차장을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 나온 결과물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파트라는 거주공간의 특성상 주차 용도로만 사용되던 지하주차장 내 넓은 면적을 활용해, 고객들이 차량 양문을 개방하고 작업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했다. 확보된 공간에는 진공청소기, 에어건, 공기압 자동 주입기 등을 설치해 고객 스스로 차량관리가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세차용 진공청소기'는 힐스테이트 단지에 거주 중인 고객 의견을 반영한 것이다.


H 오토존은 차고와 같은 차량관리 공간이 없는 아파트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단지 내 지하주차장 한 켠에 셀프세차장보다 넓은 면적을 마련했다. 날씨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편리하게 차량 내부를 정돈하고 간단한 정비 혹은 튜닝을 할 수 있다.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최초로 적용된 H 오토존은 향후 고객들의 사용의견을 반영해 다른 사업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하주차장 내 건식세차공간 확보라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통해 힐스테이트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입주민들에게 제공하고자 했다"며 "고객 요구와 주거 트렌드를 반영, 최고의 주거공간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