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튀지니와 전파시험·인증 MOU…아프리카 최초

최종수정 2020.08.13 12:00 기사입력 2020.08.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튀니지 정보통신연구센터(CERT)와 전파 시험·인증분야에 대해 협력하고 양국의 제도를 상호 이해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우리나라가 아프리카 국가와 전파 시험·인증 분야의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중해 연안 북아프리카에 위치한 튀니지는 ICT 수입제품을 대상으로 한 전파 시험·인증을 튀니지에서 받도록 하고 있는데, 처리에 수개월 가량이 소요되는 등 국내 기업들은 수출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양국은 제도 공유와 공동연구, 전문가 교류, 교육훈련 등을 수행하게 된다. 튀니지에 수출하고자 하는 국내 중소기업에게 시험·평가, 인증서 발급 절차, 기술규제 현황 등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수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향후 상호인정협정(MRA)까지 이어질 경우 튀니지 수출 시 현지 방문 없이도 우리나라에서 시험, 인증을 할 수 있게 돼 의미 있다는 평가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한 우리나라의 튀니지 ICT제품 수출액은 242억원이며, 주요 수출 품목은 휴대폰, 무선인터넷 기기, 차량용 ICT 제품 등이다.


김정렬 국립전파연구원 원장은 “코로나19로 국제협력에 많은 어려움이 있는 상황에서도 올해 1월부터 7개월간 튀니지 담당자와 이메일과 국제전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협의한 결과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이번 튀니지와의 국제협력을 기반으로 아프리카 국가들과 추가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한편 동남아시아 국가들과는 상호인정협정 체결을 확대하는 등 국내 ICT 기업의 수출을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