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 코로나19 우즈벡 입국 2명 '양성' … 지역 6929명으로 늘어

최종수정 2020.07.16 10:54 기사입력 2020.07.16 10:54

댓글쓰기

16일 0시 현재 완치자는 6820명(완치율 97.1%)

류규하 대구 중구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7월13일 남산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복날 맞이 삼계탕 나눔 행사에 참석해 자원봉사자들과 배식하고 있는 모습.

류규하 대구 중구청장(오른쪽에서 두번째)이 7월13일 남산종합사회복지관에서 열린 복날 맞이 삼계탕 나눔 행사에 참석해 자원봉사자들과 배식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사례로 신규 확진자가 사흘 만에 2명 발생했다.


지역사회 전파를 통한 코로나19 감염자는 지난 4일 이후 12일 째 나오지 않고 있다.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확진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난 6929명이다. 사망자는 185명, 완치자는 전날 3명 퇴원하면서 6820명(97.1%)으로 집계됐다.


전날(15일) 추가된 확진자 2명은 14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뒤 동대구역 워킹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5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대구의료원에 입원했다.


이들을 포함해 현재 격리치료중인 대구지역 확진환자 18명 중 16명은 전국 3개 병원에, 1명은 생활치료센터에 입원해 있다. 나머지 1명은 자가격리 중이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