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상예술대상' 강하늘, TV부문 최우수연기상 "이병헌 선배가 받은 상을…"

최종수정 2020.06.05 20:57 기사입력 2020.06.05 20:57

댓글쓰기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배우 강하늘.사진=2020백상예술대상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배우 강하늘.사진=2020백상예술대상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배우 강하늘이 2020년 '제56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녀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했다.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이 TV 부문 최우수연기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는 '동백꽃 필 무렵'의 강하늘, '스토브리그'의 남궁민, '이태원 클라쓰'의 박서준, '하이에나'의 주지훈,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수상자로 호명된 강하늘은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언급하며 "현빈 선배님, 남궁민 선배님, 주지훈 선배님 작품 보면서 자랐다. 또 (박)서준이 형이 버팀목이 되어줬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제가 선배님들보다 잘하는 것도 없고 올해 30년 되셨다는 이병헌 선배님이 받은 상을 제가 받았다는 게 죄송하다. 너무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동백꽃 필 무렵'을 만든 스태프들 감사하다"며 "상이란 게 기분 좋은데 마음을 흔든다. 정신 관리 잘해서 좋은 연기자 이전에 좋은 사람 되겠다"고 덧붙였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