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양연화' 이보영-유지태 앙금 풀었다...문성근 "유지태 만만한 녀석 아냐"(종합)

최종수정 2020.06.01 06:30 기사입력 2020.05.31 23:18

댓글쓰기

사진='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캡처

사진='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31일 오후 방송된 tvN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에서는 아버지에 대한 앙금을 털어내는 유지태와 이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지수(이보영)은 아버지의 영정 앞에 앉아 "엄마랑 지영이 만났냐. 좋겠다. 나만 혼자 남았네"라며 흐느낀다. 그리고 "엄마랑 지영이한테 내 꿈에도 한 번 와달라고 해줘"라고 말한다. 지수의 그런 모습을 한재현(유지태)이 멀리서 지켜보고 있다.

이명민(고우림)이 이세훈(김영훈)과 함께 살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자, 이세훈은 "좋긴 한데 왜 갑자기 그런 생각을 하게 됐냐"고 묻는다. 영민은 "엄마를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고 답하고, 이세훈은 "엄마는 너랑 함께 있어야 행복할텐데"라고 말한다. 이에 영민이 "엄마가 결혼하면 좋겠는데 내가 있으면 방해가 된다"고 하자, 이세훈은 무슨 말인지 짐작한다.


한재현은 장산(문성근)에 맞서기 위해 주주세력을 모은다. 장산 역시 한재현의 그런 움직임을 감지하고 측근들을 모아 "한재현 만만한 물건 아니다"라며 "한재현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모든 경우의 수를 다 떠올리고 골목을 지켜라"고 지시한다.


사진='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캡처

사진='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 캡처



장서경(박시연)은 윤지수를 만나 한재현에게서 받은 합의이혼 신청서를 들이민다. 그리고 "나는 이혼할 생각이 전혀 없는데. 윤지수씨도 재현씨랑 헤어질 생각이 없는 것 같으니까 평생 불륜녀, 상간녀로 살아라"고 윤지수에게 모욕을 준다.

그래도 윤지수가 흔들리지 않자, 장서경은 "그 쪽 아버지가 재현씨 아버지 죽게 한 거 알고 있냐"고 히든 카드를 던진다.


윤지수가 계속 전화를 받지 않자, 한재현은 "힘들고 지치면 주저 앉아도 된다. 내가 널 안고 달릴 테니까. 절대로 도망가지만 말아"라고 문자를 보낸다.


윤지수는 한재현을 만나 자신의 아버지가 한재현의 아버지를 기소한 사실을 알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그리고 한재현 앞에서 얼굴을 들지 못한다. 그러자 한재현은 "우리 아버지일에 '누구 때문에'라는 말이 붙는다면 그건 나 때문이어야 한다. (지수)아버님이 가장 미워하셨던 건 나였다"고 말한다. 이어 "너가 행복해지는 게 이 모든 괴로움의 끝이라는 걸 깨달았다"며 입을 맞춘다.


한편 윤지수의 집 대문에 '철거'라는 낙서가 되어있는 엔딩으로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tvN 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매주 토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