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힐세리온, 하버드 부속병원과 ‘우수기업연구소육성사업’ 최종 선정

최종수정 2020.05.27 09:44 기사입력 2020.05.27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스마트 헬스케어 전문기업 힐세리온(대표이사 류정원)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0년도 우수기업연구소(ATC+)사업’의 해외 산학련 개방협력 트랙에 주관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미국 하버드 의대 MGH CSB(Massachesetts General Hospital Center for Systems Biology)와 가천대 길병원 심혈관연구센터가 컨소시엄 공동연구개발 사업자로 참여한다.

산자부의 우수기업연구소육성(Advanced Technology Center Plus)사업은 중소기업 부설연구소 전용사업으로 연구소 연구개발(R&D) 역량 향상을 통해 기업성장 및 산업 혁신의 핵심 주체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힐세리온은 산자부 R&D 25개 전략투자분야 중 미국 하버드의대 MGH 연구팀이 참여하는 해외 산학연 개방협력 트랙에 ‘인공지능을 이용한 초음파 진단기 및 플랫폼 개발’을 주제로 지원하여 최종 선정됐다.


힐세리온은 향후 4년간 진행예정인 사업기간 동안 약 20억원의 출연자금 지원을 받아 기존제품의 성능과 사용의 편리성을 혁신적으로 개선시킨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와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팀과 가천대길병원 연구팀은 힐세리온이 개발한 초음파를 통해 얻은 영상을 이용한 인공지능 중재시술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나아가 이번 공동연구의 성과를 입증하기 위해 하버드의대 MGH와 가천대길병원은 초음파 영상학습자료 수집과 임상케이스 연구를 위한 인공지능 개발에도 함께 참여하기로 합의했다. 기술이 완성되면 힐세리온 휴대용 초음파에서 얻은 영상을 고가 초음파에서의 임상케이스와 인공지능으로 언제 어디서나 비전문가 사용도 고화질의 초음파 영상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MGH는 하버드의대 부속병원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역사가 오래된 병원으로 메이요클리닉, 존스홉킨스병원 등과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최고 의료기관이다. MGH는 연구비 규모로 전세계 1위 병원으로 연간 연구비 규모만 1조원에 달한다.


류정원 힐세리온 대표이사는 “이번 산자부 사업 최종 선정을 계기로 세계최고의 의료분야 연구기관과 함께 초음파 영상을 이용한 인공지능 기술 및 의료정보 플랫폼을 개발할 수 있게 돼 힐세리온의 역량을 국제적 최상위 레벨로 올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명실상부한 의료 인공지능 기술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힐세리온은 올 상반기 중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며 주관사는 대신증권이 맡고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