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권 사각지대 없앤다…영등포구 '구민지킴이' 위촉

최종수정 2020.02.24 06:43 기사입력 2020.02.24 06:43

댓글쓰기

주민 30명 구성, 다양한 주민 의견 반영하며 구 인권 증진 정책에 박차...시설 모니터링, 인권교육 학습, 캠페인, 동아리 참여, 인권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한 활동

인권 사각지대 없앤다…영등포구 '구민지킴이' 위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21일 제2기 구민인권지킴이를 위촉, 주민이 주도하는 인권 증진 활동을 지원하며 이를 구정에 적극 반영한다.


구는 인권 정책 수립에 있어 주민 의견을 적극 경청하며 더 나은 정책을 이끌어내기 위해 민-관이 함께하는 인권 증진 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제2기 구민인권지킴이단은 주민 26명으로 구성됐다.


주요 활동은 △인권 증진 위한 공공시설 모니터링 △인권교육 학습 △인권 정책 캠페인 △인권 학습 동아리 참여 △인권 네트워크 구축 등 다양하다.


또 일상에서 발생하는 인권 침해 사례를 발굴해 개선, 지역 특성에 맞는 인권 증진 방안을 논의하는 등 함께 머리를 맞댄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당초 21일 계획됐던 위촉식은 개최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회원들은 모바일 메신저 등을 활용해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지난해 활동한 제1기 구민인권지킴이 22명은 도서관, 보행환경 등 분야에서 인권 증진을 위한 개선사항 25건을 구에 전달, 부서별 검토를 거친 후 현재 시정 조치 중에 있다.


구는 인권 친화도시 구현을 위해 ‘영등포구 제2기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 이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 동안 단계적으로 이행하게 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구민인권지킴이의 목소리를 적극 경청하고 구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인권 증진에 앞장서는 탁트인 영등포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감사담당관(☎2670-3017)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