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V는 사랑을 싣고' 김연자 "6년째 사귄 남자친구와 곧 좋은 소식 있을 것"

최종수정 2019.12.06 20:30 기사입력 2019.12.06 20:28

댓글쓰기

트로트 가수 김연자/사진 =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김연자/사진 =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트로트 가수 김연자가 남자친구와 6년째 열애 중임을 밝혔다.


6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연자가 자신을 도와준 수양어머니를 찾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연자는 자신의 히트곡 '아모르파티'를 부르며 등장했다.


MC 김용만은 김연자를 향해 "노래가 역주행하는 만큼, 인생도 역주행하고 있다. 더욱 예뻐지셨다. 사랑이 갈수록 무르익는다. 조만간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연자는 "조만간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부끄러워했다.


또한 김용만이 "지금 너무 예쁘신데 주위에서 그런 얘기 많이 안 듣냐"고 묻자 김연자는 "요즘 많이 듣는다. 사람에게 사랑받아 그런 것 같다"고 말해 열애 중임을 밝혔다.

김연자는 남자친구와 공개 연애를 택하게 된 이유에 대해 "사람들 눈에 띄는 직업이라 손가락질받기 쉽다. 그래서 공개 연애를 결정했다"며 "현재 6년째 연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광주에서 공부할 때 처음 만났다. 어린 시절 같은 음악학원에 다녔다더라. 저는 그걸 나중에야 알았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