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멋진 수상소감" 박경, 방탄소년단 진 '사재기' 발언 언급

최종수정 2019.12.06 19:31 기사입력 2019.12.06 19:31

댓글쓰기

블락비 박경. 사진=KBS

블락비 박경. 사진=KBS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가수 박경이 '음원 사재기' 논란에 대해 소신 발언한 방탄소년단 진에 대해 언급했다.


5일 방송된 MBC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서 DJ 박경은 "어제 시상식에서 방탄소년단 분들이 굉장히 상을 많이 받으셨더라. 저도 시상식을 봤다"며 "멋진 수상소감도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탄소년단의 노래 'Make It Right'를 선곡했다.

지난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에서 방탄소년단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Mnet·연합뉴스

지난 4일 일본 아이치현 나고야돔에서 열린 '2019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2019 MAMA)에서 방탄소년단이 수상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Mnet·연합뉴스



앞서 지난 4일 일본 나고야 돔에서 개최된 2019 MAMA(2019 Mnet Asian Music Awards·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에서 방탄소년단은 대상 4개를 포함한 주요 부문 시상에서 총 9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진은 '올해의 노래' 상을 받은 뒤, 최근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에 대해 "부정적인 방법도 좋지만 조금 더 정직한 방법으로 음악을 만들면 어떻겠냐"고 반문하며 "모두 다 좋은 음악을 하고 좋은 음악을 듣는 시대가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경은 지난달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남기며 이들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박경 측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현 가요계 음원 차트의 상황에 대해 발언한 것이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관계자분께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바이브 등 박경의 글에 언급된 가수들은 박경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