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송병기 소환 조사…집무실·자택 압수수색과 동시 진행

최종수정 2019.12.06 14:46 기사입력 2019.12.06 14: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것과 동시에 그를 소환했다. 송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을 둘러싼 비위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오전 9시께부터 울산시청 송 부시장 사무실과 그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김 전 시장 관련 제보 내용이 들어있는 자료 확보 차원이다. 송 부시장은 이날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시장의 측근 의혹 제보자인 송 부시장이 비위 제보와 이에 따른 경찰 수사를 기획해 지난해 지방선거에 개입하려 했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전날 송 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처음 받은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도 소환조사해 제보 받은 경위와 처리과정 등을 캐물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송 부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의혹에 대해 "2017년 하반기 청와대실 모 행정관과 통화하던 중 (김 전 시장) 측근비리가 언론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눴다"며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송 부시장이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 인사인데다가 제보 경위를 두고도 청와대와 송 부시장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시장 수사를 지휘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과 송철호 울산시장 등 핵심인물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