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장위구르서 한족 탈출러시...300년 한화정책 실패로 돌아서나

최종수정 2019.12.06 14:36 기사입력 2019.12.06 10:04

댓글쓰기

위구르 무슬림 가정에서 함께 살아야하는 '일가친' 정책 피로도 높아
분쟁지역화에 따른 신변위험 우려도 커져... 한족인구 40%>36%

한화정책의 일환으로 중국 전통의상을 입고 중국문화를 교육받고 있는 신장위구르족자치구 지역 아이들의 모습(사진=위구르아메리칸협회/https://uyghuramerican.org)

한화정책의 일환으로 중국 전통의상을 입고 중국문화를 교육받고 있는 신장위구르족자치구 지역 아이들의 모습(사진=위구르아메리칸협회/https://uyghuramerican.org)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중간 무역 및 외교갈등의 새로운 축으로 떠오른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에서 한족들의 숫자가 점차 줄고 있어 중국정부가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18세기부터 이 지역을 정복한 이래 약 300년에 걸쳐 한화정책을 실시, 한족의 정착을 유도해왔으며 최근에는 공산당 간부들이 일정기간 위구르족 가정에서 생활하는 강제적 동화정책까지 폈다. 하지만 역으로 한족 주민들이 이러한 동화정책에 심한 피로감을 느끼고 있으며, 신장지역의 불안한 정세로 인해 이곳을 떠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들에 따르면 신장위구르 자치구에 근무 중인 한족출신 중국 공산당 간부들이 연이은 격무와 불안감 등으로 신장자치구를 떠나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왕양(汪洋) 정치국 상무위원은 지난해 4월과 올해 3월, 7월 등 세차례에 걸쳐 신장 지역을 방문한 후, 이 문제를 시진핑(習近平) 주석에게 보고했다. 실제 신장위구르 자치구 내 한족 인구도 2010년 883만명에서 2015년 860만명으로 줄어들어 전체 자치구 내 인구 비중도 40%에서 36%까지 내려갔다.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강제수용소 담벽 모습. 현재 자치구 전역의 강제수용소에는 전체 위구르족 인구의 약 10%에 해당하는 100만명이 수감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신장위구르자치구의 강제수용소 담벽 모습. 현재 자치구 전역의 강제수용소에는 전체 위구르족 인구의 약 10%에 해당하는 100만명이 수감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신장지역 공산당 간부들이 가장 큰 피로도를 호소하는 것은 강제적 동화정책이다. 이중 간부 1명이 매 2개월에 일주일 이상 위구르족 무슬림 가정에 들어가 살아야하는 '일가친(一家親)' 정책에 대한 피로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위구르족 내 무슬림 독립운동에 나서는 반군을 색출하기 위한 정책으로 당 간부들은 위구르족과 함께 살며 이들을 감시하며, 위구르족들은 이 정책에 매우 반감이 큰 상태다.


더구나 미국 하원에서 중국정부의 신장(新疆)위구르 자치구 내 위구르족 탄압을 막는다는 명분으로 '위구르 인권법'을 통과시키면서 신장지역이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떠오르자 신장은 더더욱 기피지역이 되고 있다. 홍콩처럼 대규모 시위가 발생할 경우 무력투쟁이 예상되고, 자칫 목숨을 잃을 위험도 높기 때문이다. 이 지역은 지난 2014년 위구르 독립운동 단체의 무차별 테러로 인해 33명이 숨지고 140여명이 다치는 '쿤밍역 테러'사건이 발생한 이후 중국 인민해방군이 곳곳에 배치됐고, 전체 위구르족 인구의 약 10% 정도인 100만명의 주민들이 강제수용소에 수감됐다.


1756년 당시 중국 청나라는 현재 신장위구르자치구 일대에 세워져있던 오이라트족 계열의 준가르제국을 멸망, 인종청소 후 이 지역에 위구르족들을 살게했으며 이후 300년 가까운 세월동안 동화정책을 실시해왔다.(사진=위키피디아)

1756년 당시 중국 청나라는 현재 신장위구르자치구 일대에 세워져있던 오이라트족 계열의 준가르제국을 멸망, 인종청소 후 이 지역에 위구르족들을 살게했으며 이후 300년 가까운 세월동안 동화정책을 실시해왔다.(사진=위키피디아)



이에따라 중국이 18세기 청나라 시대 이 지역을 정복한 이래 300년 가까이 지속돼온 한화정책이 완전히 실패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있다. 신장지역은 1756년 청나라가 이 지역에 살던 오이라트족에 대해 대대적인 학살로 인종청소를 단행해 점령한 이후 위구르족을 이주시켰고, 소수의 청나라 군대가 주둔하면서 중국의 영역이 된 곳이다. 이후 수차 중국에서 독립코자 무력투쟁을 벌여왔으나 정벌됐다. 1990년대 구소련 붕괴와 함께 투르키스탄이 탄생하자 여기에 자극받아 위구르족 독립운동 단체들이 이곳에 동투르키스탄 공화국을 세우기 위해 무력투쟁에 들어가 여전히 교전 중이다.

위구르 인권 문제는 냉전 종식 이후 서구권에서 계속 제기돼온 문제였지만, 미국정부가 2000년대 초 이라크 및 중동문제에 개입할 당시 중국정부의 지지를 받기 위해 그동안 묵인해왔다. 현재는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이래 미·중 무역분쟁의 주요 축 중 하나로 떠올랐다. 중국정부는 홍콩과 함께 이 지역이 국제적 분쟁지역으로 이슈화가 되는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