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양가 상한제 확대 초읽기…서울 아파트값 0.04%↑

최종수정 2019.08.09 14:14 기사입력 2019.08.09 14:14

댓글쓰기

분양가 상한제 확대 초읽기…서울 아파트값 0.04%↑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도입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둔화됐다. 재건축을 비롯해 일반아파트도 상승폭이 축소됐다. 다음주 초 분양가 상한제 확대 발표를 앞두고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지는 분위기다. 여기에 수요자들은 세부안에 어떤 내용들이 담길 지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올라 지난주(0.09%)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와 일반아파트 가격 변동률도 각각 0.09%, 0.03%로 전주보다 오름폭이 축소됐다. 신도시는 0.01% 하락했고 경기·인천은 보합세(0.00%)를 나타냈다.


서울은 강남(0.12%), 영등포(0.07%), 구로(0.06%), 노원(0.06%), 종로(0.06%), 중구(0.06%), 도봉(0.05%), 성북(0.05%) 등의 순서로 올랐다. 서울은 그 동안 가격 상승을 견인했던 강동, 서초, 송파가 관망세로 돌아서며 상승폭이 줄었다. 반면 강남은 일반 분양을 앞둔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가 2000만~7500만원 상승했다. 삼성동 상아2차가 8500만원 가량 올랐고 대치동 개포우성1차와 역삼동 역삼e편한세상 등도 2500만~5000만원 상승했다. 영등포는 당산동4가 금호어울림을 비롯해 당산동5가 삼성래미안4차, 효성1차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구로는 온수동 온수힐스테이트를 비롯해 개봉동 현대1단지, 구로동 삼성래미안이 250만~1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일산(-0.06%), 산본(-0.05%)이 하락했고 위례(0.04%)는 상승했다. 이외 지역은 큰 변동 없이 보합세(0.00%)를 나타냈다. 일산과 산본은 거래가 뜸해 가격이 하락했다. 일산은 장항동 호수5단지청구, 주엽동 문촌16단지뉴삼익, 마두동 강촌7단지선경코오롱이 250만~1000만원 떨어졌다. 산본은 산본동 매화주공14단지가 1000만원 정도 내렸다. 반면 강남권 상승 영향을 받은 위례는 하남시 학암동 위례롯데캐슬이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외곽지역이나 아파트 공급이 꾸준한 곳 중심으로 하락했다. 오산(-0.07%), 평택(-0.07%), 광주(-0.07%), 김포(-0.05%), 시흥(-0.04%), 의정부(-0.04%) 등이 이번 주 떨어졌다. 오산은 궐동 우남퍼스트빌이 1000만원 하락했고 평택은 안중읍 안중우림과 동환, 군문동 주공2단지가 200만~750만원 떨어졌다. 반면 안양(0.07%), 성남(0.05%), 광명(0.05%), 하남(0.04%) 등은 올랐다. 안양은 입주 연차가 길지 않은 대단지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안양동 래미안안양메가트리아, 호계동 평촌더샵아이파크가 1000만~4000만원 올랐다.

한편 전세시장은 무더위와 휴가철 영향으로 큰 움직임이 없는 가운데 서울이 0.01% 소폭 상승했고 신도시가 0.02% 올랐다. 반면 경기·인천은 0.01% 떨어져 약세가 계속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여름 무더위와 휴가철 등의 영향으로 움직임이 크지 않았다. 종로(0.13%), 강서(0.06%), 동작(0.04%), 서대문(0.04%), 중랑(0.03%)등이 올랐고 성북(-0.01%)이 떨어졌다. 종로는 창신동 두산, 이수가 1000만원 상승했고 강서는 염창동 염창1차보람더하임과 마곡동 마곡13단지힐스테이트마스터가 500만~1500만원 올랐다. 반면 지난 6월 1000가구 정도가 입주한 성북은 하월곡동 두산위브가 500만원 하락했다.


신도시는 동탄(0.12%), 위례(0.08%), 중동(0.07%), 평촌(0.02%)이 올랐고 산본(-0.15%)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시흥(-0.13%), 고양(-0.06%), 용인(-0.03%), 평택(-0.02%), 남양주(-0.02%) 등이 하락했고 의왕(0.19%), 의정부(0.03%), 김포(0.03%)는 상승했다.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발표가 임박해지면서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어떤 내용이 담길지에 따라 정비사업 추진 사업장에 희비가 엇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분양가 상한제 이외에 추가 규제가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한·일 무역갈등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금융시장 불확실성 또한 커지고 있어 분양가 상한제 확대 발표 이후 집값 상승세에는 일단 제동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