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독도는 명백한 우리영토"…日 항의 일축

최종수정 2019.07.23 21:25 기사입력 2019.07.23 21:25

댓글쓰기

러 군용기 독도인근 비행 때 日정부 자위대 긴급발진 주장…"외교채널 통해 일본 항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한국 외교부가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인근 비행 당시 일본 자위대기 긴급 발진 사건과 관련해 "독도는 명백한 우리 영토"라면서 일본 행위를 비판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의 고유영토로서 일측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일측은 외교 채널을 통해 항의해 왔으며 우리측은 이를 일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사건이 발생했다.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공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시켰고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일본 자위대 군용기를 긴급 발진시켰다고 주장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러시아 군용기가 2회에 걸쳐서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 주변 (일본의)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외교 루트를 통해 "우리(일본) 영토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억지 주장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