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 국방부 "중국과 연합 초계비행 훈련 진행한 것일 뿐" 해명

최종수정 2019.07.23 20:09 기사입력 2019.07.23 20: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러시아 국방부가 자국 군용기의 독도 인근 영공 침해와 관련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첫 중국 공군과 장거리 연합 초계비행 훈련을 진행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23일(현지시간)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훈련에 대해 제3국을 목표로 한 것이 아니며, 세계 안정과 협력 강화를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앞서 자국 전략폭격기가 동해를 비행하는 동안 타국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전 중국 H-6 폭격기와 러시아 TU-95 폭격기 및 A-50 조기경보통제기 등 군용기 5대는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


우리 공군은 F-15K와 KF-16 등 전투기를 출격 시켜 차단 기동과 함께 러시아 군용기 쪽으로 경고사격을 가했다. 또한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 대리에 항의하며 러시아 정부의 사과와 설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