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의장, 美·日에 친서 전달 "일본 부당 조치 유감"

최종수정 2019.07.23 17:02 기사입력 2019.07.23 17:02

댓글쓰기

문희상 국회의장

문희상 국회의장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23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오시마 다다모리 일본 중의원 의장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방미단과 방일단이 문 의장의 친서를 지참하기 전에 외교 채널을 통해 친서를 전달한 것은 금주 중 일본에서 화이트리스트 제외를 결정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한 대변인에 따르면 문 의장은 친서에서 "자유 공정무역에 반하는 일본의 부당한 조치는 유감스러우며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같은 추가 사태가 이루어질 경우 한일관계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진전될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또 문 의장은 일본은 추가조치를 자제하고 조속히 외교적으로 해결해나갈 것을 촉구했다.


문 의장은 미국에 대해선 "한·미·일 안보협력의 기본 정신이 흔들릴 수 있는 상황 악화의 가능성에 대해 깊이 숙고하는 것이 모두를 위해 좋다"며 "이를 위해 어떻게 할지 적절한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