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방세포 에너지 소비 조절 새로운 기전 규명

최종수정 2019.07.23 17:00 기사입력 2019.07.23 17:00

댓글쓰기

대사질환 치료 가능성 제시

바이페린 단백질은 지방조직의 지방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 지방산 산화과정을 제어함으로써 열발생을 조절해 대사표현형에 영향을 준다.

바이페린 단백질은 지방조직의 지방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 지방산 산화과정을 제어함으로써 열발생을 조절해 대사표현형에 영향을 준다.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국내외 연구진이 공동연구로 지방세포의 에너지 소비를 조절하는 새로운 기전을 규명했다. 서울대학교는 수의과대학 성제경 교수와 연세대학교, 예일대학교 공동연구팀이 '바이페린' 단백질이 지방세포의 에너지 소비를 조절하는 기작을 규명하고 지방함량을 조절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사질환은 서구화된 식습관의 증가로 그 위험성과 발병률이 급증하는 추세이며, 비만 고혈압 및 당뇨병이 이에 해당 된다. 최근 지방세포의 에너지 소비 조절이 이러한 대사질환에 관여한다는 연구결과들이 보고됐으나 명확한 기작은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었다.


연구팀은 바이페린 단백질이 지방세포에서 지방산 산화 과정을 저해함으로써 에너지 소비 조절에 관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밝혀냈다. 고지방식을 과도하게 섭취하거나 저온 상태에서는 바이페린 단백질의 발현이 증가되고 열발생 작용을 억제한다는 것도 확인했다. 또 바이페린 유전자가 제거된 지방세포에 지방산 산화 저해제를 투여했을 때, 정상 지방세포에서와 유사한 열발생 작용을 관측함으로써 바이페린에 의한 열발생 조절기전을 검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바이페린 단백질이 열발생을 제어하고 결과적으로 지방세포의 지방 함량을 유지하는 기전을 밝힌 것이다. 향후 비만 및 당뇨병을 치료하는 약물 개발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평가된다. 성제경 교수는 "유전자 변형 마우스 모델을 활용해 질환 관련 유전자의 생체 내 기능을 밝히는 연구를 통해 새로운 비만 및 당뇨병 치료제의 발전 가능성을 열게 됐다"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