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경전선 전철화 염원 책으로 엮어 ‘느림보 열차 체험’ 과정 소개

최종수정 2019.07.23 16:49 기사입력 2019.07.23 16:10

댓글쓰기

전남도, 경전선 전철화 염원 책으로 엮어 ‘느림보 열차 체험’ 과정 소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지난 4월 전남도민의 염원을 담아 열린 느림보 열차 체험, 목포에서 부산까지 393분 동안 388㎞를 달린 행사 전 과정이 한 권의 책으로 탄생했다.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경전선 광주송정~순천 전철화의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실시한 ‘남도를 선으로? 느림보 한나절 체험’의 전 과정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느림보 열차 체험은 지난 4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도민 명예기자단, SNS서포터즈단, 민원메신저, 생활 공감 모니터단, 청년의 목소리, 전남도립대학교 학생, 전문가 패널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도민 170여 명과 함께 달린 행사였다.


체험기에는 추진 배경, 체험 내용, 각종 방송 및 신문에 보도된 내용, 체험 후기 등이 실렸다.


특히 경유지인 목포~무안~함평~광주광산~화순~보성~순천~광양 등 시장·군수, 도의원, 기초의원, 지역 주민의 염원, 부산 부전역에서 재부산호남향우회원의 고향 발전을 바라는 환영 행사 장면도 포함됐다.

김성환 재부산호남향우회 사무부회장의 ‘새 아침에 부산에서 인연이, 메시지가 되어 도착했습니다’라는 내용의 전철화를 바라는 편지와, SNS서포터즈로 대구에서 참여한 통통윤이맘의 ‘경전선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하고 왔어요’ 블로그 내용도 실렸다. 한소리 한 소리가 서로 만나 변화로 가는 감동을 담아냈다.


전남의 철도 현황을 알리기 위해 역사,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전철화 사업 추진 상황, 광주·전남 철도 운영 현황, 목포~부전 무궁화 열차 시간표 및 승객 수 등도 수록됐다.


전동호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경전선 전 구간 전철화가 조기에 이뤄지기를 바라는 도민의 염원을 한 권의 책에 담아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한국개발연구원, 지역 국회의원 등에게 보냈다”며 “예비타당성 재조사가 오는 9월까지 완료되는 대로 10월 기본계획에 착수해 2020년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전선 전철화 사업은 총연장 107.6㎞에 1조 7055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국책사업이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예비타당성 재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지난 12일 전남도 ‘블루 이코노미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 송정에서 순천까지 경전선 전철화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혀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