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수도 안해' 외교부, 영공 침범 러시아에 강력 항의

최종수정 2019.07.23 16:07 기사입력 2019.07.23 16:07

댓글쓰기

중 대사도 초치해 항의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러시아 공군기의 우리 영공 침범에 항의해 우리 외교부가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해 강하게 항의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23일 러시아 조기경보기가 이날 오전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에 이어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데 항의하기 위해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했다.


우리 영공을 타국 공군기가 침범한 첫 사례인 만큼 분위기가 싸늘했다. 주한 러시아 대사 대신 초치된 막심 볼코프 대사대리의 얼굴 역시 시종 굳은 표정이었다. 한러 양측은 악수도 하지 않았다.


윤 차관보는 모두발언에서 "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와 우리 영공 침범에 대해서 엄중한 항의의 뜻을 전하며, 재발방지를 촉구하기 위해서 초치하게 되었다"고 언급했다.


초치되는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초치되는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볼코프 대사대리는 '왜 영공을 침범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우리말로 "지금은 말 할 수 없습니다"대답하고 외교부를 떠났다.


윤 차관보는 이날 중국 공군기도 카디즈에 무단 진입한 데 대해 추궈훙(邱國洪) 주한중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